"여러 자리에서 들어…이 전 대통령이 다스 창업주인 셈"

정두언 전 새누리당 의원은 4일 이명박(MB) 전 대통령과 자동차 부품업체 ㈜다스의 관계에 대해 "이 전 대통령이 자신이 다스를 만들었다고 말했다"고 밝혔다.
정두언 "MB, 자신이 다스 만들었다고 말해"

한때 이 전 대통령의 핵심 측근이었던 정 전 의원은 이날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과거 정세영 현대자동차 회장이 '뭐 하나 해야 하지 않겠느냐'고 권유해 다스를 만들었다고 이 전 대통령이 말했다"고 전했다.

정 전 의원은 또 "당시 '왕회장'(정주영 현대그룹 명예회장)의 양해 아래 이뤄진 일이고, 그래서 현대건설이 (다스) 공장도 지어줬다는 말을 들었다"며 "다스를 몰래 만든 게 아니라 '왕회장' 등의 양해 아래 했다는 게 이 전 대통령의 설명이었다"고 덧붙였다.

그는 "이 전 대통령이 과거 이런 취지의 말을 했고, 나도 여러 자리에 동석해 들었다"고 소개했다.

정 전 의원은 "이 전 대통령이 다스의 창업주인 셈"이라고 전제, "이 전 대통령이 만약 다스를 포기하면 다스가 친형(이상은) 등의 소유가 되고, 다스를 자기 것이라고 하면 문제가 복잡해지는 상황"이라며 "이 전 대통령이 갈등의 갈림길에 섰다고 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 이 전 대통령 측은 "다스는 이 전 대통령의 형과 처남이 소유하는 회사"라며 '다스 실소유주' 의혹을 전면 부인하고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