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교부 "정부, '쌍중단' 입장에 동의하지 않는다"

외교부는 4일 북한 문제 해법과 관련해 '쌍중단'(雙中斷·북한 핵·미사일 도발과 한미 연합군사훈련 중단)에 대해 동의하지 않는다는 입장을 재확인했다.

노규덕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남북대화를 계기로 쌍중단이 논의될 수 있다는 관측이 있는데 외교부 입장이 무엇인가'라고 묻자 "우리 정부는 그 입장(쌍중단)에 동의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노 대변인은 한미 연합군사훈련 연기 가능성에 대해서는 "현재 한미 군당국간 긴밀한 협의가 진행 중인 것으로 알고 있다"고 답했다.

노 대변인은 우리 정부의 대북 고위급 대화 제안에 미국 쪽에서 부정적 메시지가 나오고 있다는 지적에 대해서는 "한미 양국은 북핵 문제의 평화적이고 외교적인 해결이라는 공동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북핵·북한문제 관련해 모든 사항에 대해 긴밀히 협의하고 공조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번 김정은 신년사를 포함해 북한의 동향을 예의주시하면서 한미 양국은 빈틈없는 공조를 계속해 나갈 것"이라며 "긴밀한 소통을 통해 한반도 관련 상황에 적극 대응하면서 북핵·북한 관련 정책 공조와 조율을 지속해 나갈 예정"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남북대화가 한미동맹 및 북한 비핵화 노력에 미칠 영향에 대해서는 "정부는 그간 확고한 북핵불용 원칙을 견지하는 가운데 국제사회와 북핵 문제의 평화적 해결을 위한 공조를 지속해왔다"면서 "외교부는 이러한 원칙 하에 앞으로도 남북관계 개선과 함께 북한의 비핵화 진전을 위한 여건 조성을 위해 다양한 외교적 노력을 지속 경주해 나갈 것"이라고 설명했다.

노 대변인은 이어 "외교부는 남북관계 개선과 함께 북한의 비핵화 문제가 진전이 되어야 한다는 입장"이라며 "이러한 목표 달성과 여건 조성을 위해 외교적 노력을 다하고 있다"고 답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