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당대회 소집·사회권 가져…합당안건 처리 발목 잡힐까 우려
이상돈, 두문불출 신중 행보…"개최 자체는 못 막아" 관측도
국민의당 통합파, 전대의장 맡은 '반안 이상돈' 선택에 촉각

바른정당과의 통합에 박차를 가하고 있는 국민의당 통합파는 반안(反安·반안철수)으로 분류되는 이상돈 의원이 전당대회 의장으로서 전대 소집을 거부할 수 있다는 관측에 골머리를 앓고 있다.

통합파는 합당 결의를 위한 전대 개최를 위해 의장 대행을 지명하겠다며 강경한 입장을 취하고 있으며, 이에 반대파도 반발할 조짐을 보이는 가운데 이 의원의 행보에 관심이 집중되는 상황이다.

2일 통합 교섭창구를 맡고 있는 국민의당 이태규 의원은 YTN 라디오에서 "당무위원회가 전대 소집을 의결하면 의장은 이를 집행할 의무가 있다"며 "다른 분을 의장 대행으로 지명하는 조치가 가능하다"고 언급했다.

이 의원이 전대 개최에 제동을 건다면, 당헌·당규에 따라 당원권 정지 등 징계절차를 밟을 수 있다는 경고메시지인 셈이다.

이는 전대 의장이 가진 권한 때문에 통합으로 가는 가장 중요한 관문인 전대 의결 과정이 녹록지 않을 수 있다는 판단에서다.

국민의당 당헌에 따르면 전대 개최 요건과 별도로 이를 소집하는 주체는 '의장'으로 규정돼있어 소집부터 의장의 관문을 통과해야 한다.

또 전대가 열리더라도 의사봉을 쥔 의장이 안건 상정을 지연시키거나, 반대파의 필리버스터를 허용해 통과를 무산시킬 여지도 있다.

애초 이 의원은 작년 4·13 총선을 앞두고 안철수 대표가 영입한 인사지만, 최근에는 '안철수 저격수'로 변신해 통합 반대파 모임인 '국민의당지키기운동본부'에 몸담고 있다.

이 때문에 친안(親安·친안철수) 진영에서는 만일의 경우 이 의원의 의장 권한을 무력화하기 위한 고육지책으로 징계 가드를 언급한 것이다.

하지만 전대 부의장 2명이 윤영일·이용호 의원으로 역시 반대파라는 점에서 이같은 방안이 효과를 거두기 어렵다는 지적도 나온다.

게다가 반대파는 의장 대행을 지명하는 것은 절차에 맞지 않은 '날치기'라고 맞서고 있다.

박지원 전 대표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전대 의장은 전대를 통해서만 선출할 수 있다"며 "지금 의장인 이 의원이 전대 개회 선언을 하고 난 뒤에야 새 의장을 뽑을 수 있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박 전 대표는 "사회권을 넘기는 문제 역시 의장이 유고 중이거나 자발적으로 부의장에게 사회권을 넘길 때만 가능한 일"이라며 "(안 대표 측이) 꾀를 내도 죽을 꾀를 낸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일각에서는 전대 의장을 교체하는 것이 필요 이상의 마찰을 불러올 수 있는 만큼, 안 대표 측이 의장 권한을 최소한으로 줄이는 방향으로 전대 시행세칙을 정해 난관을 돌파할 것이라는 전망도 나온다.

한 당내 관계자는 통화에서 "현 당헌·당규는 '박수 전대'를 위해 만들어진 것이어서, 양측이 부딪히는 경우에 대한 규정이 많이 미비하다"면서 "의장이 전대 자체를 막지는 못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임시전대는 전당대회준비위원회(전준위)가 아닌 당무위에서 시행세칙을 정할 수가 있는 만큼, 당무위에서 의장 권한을 사회권만으로 제한하고 온라인투표도 도입하지 않을까 싶다"고 내다봤다.

통상 전준위는 당내 다양한 세력을 포함해 구성되지만, 당무위는 안 대표 지지세력이 다수를 차지하고 있는 만큼 통합파의 의견이 상대적으로 더 쉽게 반영될 수 있다는 점에서다.

관측이 분분한 가운데 이 의원은 최근 언론과의 인터뷰를 자제하면서 두문불출하는 모습이다.

이 의원 측 관계자는 통화에서 "의원 개인으로는 통합에 반대하는 입장이지만, 전대 의장의 역할에는 당헌·당규와 적합한 절차에 따라 중립을 지킬 것"이라고 신중한 반응을 보였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