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대에 전자서명 병행 문제없어…설 전에 통합정당 보일 것"
이태규 "이상돈이 통합전대 소집 안하면 의장대행 지명 가능"

국민의당 이태규 의원은 2일 전당대회 의장인 이상돈 의원이 바른정당과의 합당 의결을 위한 전당대회 소집을 거부할 것이라는 관측과 관련해 "다른 분을 의장 대행으로 지명하는 조치가 가능하다"고 언급했다.

양당간 통합 교섭창구를 맡고 있는 이 의원은 이날 YTN 라디오에 출연해 "당무위원회가 전대 소집을 의결하면 의장은 이를 집행할 의무가 있으며, 당직자가 정상적인 직무 집행을 하지 않으면 다른 조치를 할 수 있다'며 이렇게 말했다.

그는 "의장이 전대 소집을 안하면 부의장이 할 수도 있다"면서 현재 부의장을 맡고 있는 윤영일·이용호 의원에게 전대 사회권을 넘기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음을 내비쳤다.

이 의원은 전대에 전자투표 도입 여부와 관련해서는 "현장에서 의결하는 방법도 있고, 그걸 보완해 전자서명 방식으로 의결할 수 있도록 정당법과 국민의당 당헌이 규정하고 있다"면서 "전자서명 병행은 큰 문제가 없다고 본다"고 지적했다.

그는 "가급적이면 설 전에 통합된 새로운 정당의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으면 좋겠다"면서 2월 중순까지는 통합을 완료하겠다는 뜻을 피력했다.

이 의원은 당내 호남계 중진을 중심으로 한 반대파 의원들이 집단탈당해 별도 세력화할 가능성과 관련해서는 "당원과 지지자 다수가 통합을 찬성하는 큰 흐름에 역류해서 새로운 어떤 것을 하기는 현실적으로 어렵다"며 부정적으로 내다봤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