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달간 온·오프라인 정책제안 수집 후 총리와 대화

정부가 청년들의 고민과 정책제안을 지난 한 달간 온·오프라인으로 수집 후 대표자들이 이낙연 총리와 만나 직접 대화하는 자리를 마련했다.

이 총리는 27일 오후 서울 마포문화기축기지에서 청년대표 100여명과 '문재인 정부가 묻고 청년이 답하다'라는 제목의 행사를 했다.

청년들은 일자리·주거·부채 문제 등의 해결을 호소했고, 정부는 이를 반영한 종합대책을 마련하기로 했다.

앞서 행정안전부는 지난달 '청년1번가(www.youth1st.kr)' 사이트를 개설하고, 경상권·충청권·강원권·전라권·제주권·수도권 등 6곳에서 총 270여명이 참여한 권역별 원탁회의를 열어 국가가 추진해야 할 청년 정책에 관한 의견을 모았다.

청년들은 일자리와 관련해 직접 지원 방식(청년배당·청년수당·기본소득 등), 중소기업 등 일자리의 질 제고, 장시간 근로환경개선 등 기업문화 조성, 창업 생태계 조성, 청년고용할당제 도입, 청년활동가 육성을 통한 수익창출 등을 요청했다.

청년들은 일자리부족과 '열정페이'라 불리는 최저임금 미준수 문제, 정규직과 비정규직 간의 차별 해소를 요구했다.

특히 청년들은 비싼 임대료로 외곽으로 점차 밀려나는 주거문제를 매우 중요한 의제로 다뤘다.

이들은 임대차 관련 제도개선(월세 상한제 도입·보증금 감면·청년당사자에게 임대보증금 직접 지원), 청년주택 물량 확대와 신청요건 완화, 교통 접근성 강화, 대학기숙사 학생수용률 확대를 요청했다.

아울러 부채문제와 관련해서는 학자금 대출 연체이자율 부담 및 악순환 구조 개선, 핸드폰 등 소액대출 사기대책, 청년 빈곤 해소에 목소리를 높였다.

수도권을 제외한 지방에서는 지역 청년에 대한 선입견을 없애고, 지역청년 우대·지역일자리 창출, 귀농·귀촌 정착지원금과 컨설팅 지원, 지역 청년에 대한 활동 지원을 요구했다.

이밖에 청년기본법을 통한 안정적 생활 지원, 청년펀드를 통한 지원, 청년들의 활동 공간 조성 및 운영비 지원, 청년 목소리 반영 구조 개선 등의 아이디어도 제시됐다.

청년대표들은 청년들의 생생한 목소리가 담긴 정책제안서를 이 총리에게 전달했다.

정부는 제안서를 반영해 '청년 종합대책'을 조속히 마련할 계획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