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품안전정책위 주재…식품안전 개선 종합대책 마련

이낙연 국무총리는 27일 "식품안전은 생산·가공·유통·조리·보관 전후를 포함한 모든 과정을 점검하고 확인해도 달성이 쉽지 않은 몹시 어려운 과제"라고 말했다.

이 총리는 이날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주재한 제2차 식품안전정책위원회에서 "식품안전은 끝없이 관리해야 하는 항구적 과정인지 모른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총리는 "올해 8월에 터진 살충제 계란 파동이 국민과 축산농가, 정부에 엄청난 충격을 던져 주었다"며 "국민께는 식품안전에 대한 불신과 불안을 증폭시켰고, 축산농가에는 국민의 높아진 안전의식을, 정부에는 식품안전 행정과 대국민 설명의 어려움을 알려주었다"고 말했다.

이어 "살충제 계란 파동은 응급대처로 수습했다.계란의 소비와 가격도 거의 회복됐다"며 "농림축산식품부와 식품의약품안전처 등 관계부처가 현장 실상을 파악하고 전문가 의견을 들어가며 서로 협의하고 조정한 끝에 종합대책을 준비했다"고 말했다.

이 총리는 "오늘 여러분의 고견을 들어 즉각 보완할 수 있는 것은 즉각 보완하고 시간이 필요한 것은 시간을 들여서 보완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정부는 이날 식품안전정책위에서 식품안전 개선 종합대책을 확정해 곧바로 발표한다.

국무총리 산하 식품안전정책위는 지난 2013년 3월 이후 한 번도 대면심의를 하지 않고 서면심의만 하다가 이날 처음 소집됐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