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내대표 경선 3일 앞으로

유기준 "강경책만 쓰면 결과 없어"
한선교 "난 계파서 자유롭다"

홍문종·유기준 '친박 단일화' 변수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후보들이 8일 국회에서 열린 당내 초선의원과의 간담회에서 손을 들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왼쪽부터 홍문종, 유기준, 한선교, 김성태 의원.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후보들이 8일 국회에서 열린 당내 초선의원과의 간담회에서 손을 들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왼쪽부터 홍문종, 유기준, 한선교, 김성태 의원.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후보들이 8일 초선 의원들과 간담회를 하고 표심 잡기에 나섰다. 유기준 한선교 홍문종 김성태 의원 등 원내대표 후보들은 이날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간담회에서 자신이 당내 화합과 대여 투쟁에 앞장설 적임자라며 지지를 호소했다.

친박(친박근혜)으로 분류되는 홍 의원은 “대통령을 잘 모시지 못한 점, 4선 의원으로서 책임을 다하지 못한 점을 죄송스럽게 생각한다”며 “과거를 딛고 모두 하나가 되기 위해 촉매제 역할을 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원내대표를 맡겨주신다면 앞장서서 무엇을 하겠다는 리더가 아니라 모두 앞장서서 나서는 분위기를 만드는 치어리더 역할을 하겠다”고 다짐했다.

비박(비박근혜)계 김 의원은 ‘강한 야당’에 방점을 찍었다. 김 의원은 “제1야당으로서 문재인 정권의 독단과 전횡에 맞서 싸워야 한다”며 “제대로 싸울 수 있는 야당을 만드는 데 모든 지혜와 역량을 모아 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친홍(친홍준표)이라는 평가를 의식한 듯 “계파가 있다면 청산하고 당대표의 사당화에도 단호하게 대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중립지대 단일 후보인 한 의원은 “계파에서 자유로운 후보만이 보수 통합의 기초를 마련할 수 있다”며 “마거릿 대처 전 영국 총리처럼 좌파 독재와 싸울 때 제일 먼저 앞으로 나가고 무엇을 결정할 때는 대범하게 하겠다”고 말했다. 한 의원은 러닝메이트로 나설 정책위원회 의장 후보와 관련, “중립 후보 단일화에 참여한 후보 중에서 부탁을 드렸다”며 “이주영 의원”이라고 밝혔다.

또 한 명의 친박 후보인 유 의원은 “(대여 투쟁에서) 소리만 지르고 강경책만 쓴다면 결과물이 없을 것”이라며 “때로는 교활하게 협상해 많은 결과물을 얻어내고 안 되는 것은 머리띠를 두르고 선명성을 강조해야 한다”고 말했다.

한국당은 오는 12일 정우택 원내대표의 후임 원내대표를 선출한다. 한국당 의원 116명 중 초선 의원이 44명에 달해 판도를 좌우할 것으로 관측된다. 친홍으로 분류되는 김 의원에게 맞서 ‘비홍 단일화’를 이뤄야 한다는 주장도 나오고 있다. 그러나 모든 후보가 완주 의지가 강하고 구심점이 약해 단일화가 쉽지 않다는 전망이 나온다.

유승호 기자 ush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