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방부는 1일 북한이 지난달 29일 발사한 탄도미사일 ‘화성-15형’을 신형 대륙간탄도미사일(ICBM)급으로 평가했다. 국방부의 공식 사거리 추정이 나온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이 새로운 국면에 진입했다는 우려가 나온다.

국방부는 이날 국회 국방위원회에 보고한 자료에서 “비행 특성과 외형을 고려할 때 신형 ICBM급으로 판단한다”며 “정상 각도 발사 시 1만3000㎞ 이상 비행이 가능하고, 이는 사거리 면에서 미국 워싱턴DC까지 도달할 수 있음을 의미한다”고 밝혔다. 이어 “화성-15형은 화성-14형 대비 미사일과 이동식발사대(TEL) 길이가 각각 2m 연장됐고, 직경은 0.4~0.8m 커졌다”며 “2단 동체도 화성-14형보다 약 3~4배 커졌다”고 설명했다. 국방부가 화성-15형의 세부 내용을 공식 확인한 건 이번이 처음이다.

이미아 기자 mi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