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이 최근 현장실습에 참여한 곳에서 사고로 목숨을 잃은 이민호 군을 애도하며 “꽃다운 학생들이 현장실습과정에서 다치고 심지어 목숨을 잃는 참담한 일이 되풀이돼선 안 된다”고 1일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제44회 국제기능올림픽에서 준우승을 차지한 국가대표 선수들을 청와대로 초청해 오찬을 갖고 “얼마 전 현장실습에 참여한 특성화고 3학년 이민호 군이 불의의 사고로 세상을 떠나는 안타까운 일이 있었다”며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숙련기술인을 육성하는 정책과 아울러 청소년들이 일의 보람과 가치를 피부로 느낄 수 있어야 한다”며 “자신의 미래를 안정적으로 설계할 수 있는 직업·진로 교육도 강화해주기 바란다”고 했다. 이어 “현장실습에 참여한 학생들의 안전과 인권, 학습권이 철저히 보장돼야 한다”며 “현장실습은 사회에 첫발을 내딛는 학생들이 노동의 가치를 느끼는 과정이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우리는 이미 2·3차 산업혁명에 성공한 대한민국”이라며 “대한민국이 맞이할 4차산업혁명 시대의 밝은 청사진이 숙련기술인의 손끝에서 만들어지고 있다”고 격려했다. 또 “기술인들의 노력과 성과가 정당한 대우를 받도록 하겠다”며 “기술인과 장인을 존중하는 사회를 만들겠다”고 약속했다.

조미현 기자 mwis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