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문재인 대통령의 내달 방중 준비 등을 위해 21일 방중한다. 강 장관은 취임 후 첫 중국 방문이다.

외교부는 20일 강 장관이 중국 베이징을 방문해 왕이(王毅) 중국 외교부장과 오는 22일 한·중 외교장관회담을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외교부는 “이번 회담에서 강 장관은 왕이 부장과 12월 우리 정상의 중국 방문을 준비하고 관련 제반 사항을 점검하기 위한 협의를 가질 예정”이라며 “아울러 북핵 문제의 평화적 해결을 위한 양국간 공조 방안 등 한반도 정세에 대해서도 깊이 있는 논의가 이뤄질 것으로 전망된다”고 전했다.

강 장관은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특사로 방북한 쑹타오 중국 공산당 대외연락부장의 방북 결과를 듣고, 북핵 협상 재개를 위한 방안 등을 논의할 것으로 예상된다.

김채연 기자 why29@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