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격 금할 수 없고 매우 가슴 아파…美국민 단합해 조속 극복 희망"
美국무부에 공식 전달 별개로 日 체류 중인 트럼프에게도 전달
문 대통령 "美 텍사스 총격사건 애도"… 트럼프에 위로문

문재인 대통령은 6일 미국 텍사스 주에서 발생한 총기 참사와 관련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에게 위로문을 보내 애도를 표했다.

문 대통령은 위로문에서 "중요한 아시아 순방 기간 중 11월 5일 텍사스주 서덜랜드 스프링스에서 일어난 총격 사건으로 많은 사상자가 발생한 데 대해 충격을 금할 수 없다"며 "특히 무고한 어린이와 청소년까지도 희생된 데 대해 매우 가슴 아프게 생각하며, 한국 정부와 국민을 대표해 깊은 애도를 표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희생된 분들의 명복을 빌며, 크게 상심했을 유가족분들과 미국 국민에게 본인과 우리 국민의 심심한 위로의 뜻을 전한다"며 "아울러 부상자들의 조속한 쾌유를 기원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트럼프 대통령님의 지도력 하에 미국 국민이 단합해 이번 사건으로 인한 충격과 슬픔을 조속히 극복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청와대는 주미 한국대사관을 통해 미 국무부에 위로문을 전달할 예정이며, 이와 별도로 7일 방한에 앞서 일본 도쿄에 머무는 트럼프 대통령에게도 전달된다.

앞서 미국 텍사스 주의 한 교회에서 5일(현지시간) 괴한이 총기를 난사해 26명이 사망하고 20여명이 부상하는 참극이 발생했다.

이번 참사는 지난달 1일 58명의 목숨을 앗아간 라스베이거스 총격 사건 이후 불과 한 달여 만에 다시 벌어졌다는 점에서 미국 사회를 더욱 큰 충격에 빠뜨리고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