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원칙대로 하겠다"

바른정당과 통합 속도 붙을 듯
자유한국당이 3일 최고위원회의를 열어 박근혜 전 대통령 출당 문제를 종결한다. 한국당은 윤리위원회로부터 ‘탈당 권유’ 징계를 받은 박 전 대통령이 이의를 제기할 수 있는 열흘 시한이 2일 0시를 기해 끝났다고 밝혔다. 한국당 당규상 탈당 권유를 받은 당원이 열흘 안에 이의를 제기하거나 자진 탈당하지 않으면 제명 처리된다.

홍준표 한국당 대표는 2일 당내 3선 의원들과 만찬을 한 뒤 기자들과 만나 “국회의원이 아닌 사람에 대해선 내일(3일) 끝난다”며 “원칙대로 하겠다”고 말했다. 다만 박 전 대통령과 함께 징계를 받은 서청원·최경환 의원 제명안과 관련해선 “(제명을 위한) 의원총회를 열고 안 열고는 원내대표 소관”이라며 “안 열겠다고 하면 펜딩(pending·계류)되는 것이고 내가 지시는 안 한다”고 밝혔다.

홍 대표는 박 전 대통령 출당과 관련, 당내 찬반 의견이 있는 것에 대해 “새로운 보수우파 정당으로 거듭나는 과정”이라고 말했다.

홍 대표는 최고위원들의 표결을 거치지 않고 ‘보고’하는 형식으로 출당을 마무리한다는 방침이다. 이철우 최고위원은 통화에서 “보고사항으로 하기로 정리했다”며 “(제명 처리) 될 것”이라고 말했다. 정우택 원내대표도 이날 원내대책회의 후 기자들과 만나 “원만하게 동의를 얻든지, 반대하든지 의견을 모으는 게 좋다”며 “최고위에서 표결로 결정하는 상황까지 가는 것엔 찬성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다만 김태흠·이재만 등 친박(친박근혜) 성향 최고위원들이 반발해 표결을 거칠 가능성도 배제할 수는 없다. 류여해 최고위원은 통화에서 “간단히 결정할 수 있는 문제는 아니다”고 말했다. 홍 대표가 최근 소속 의원들과 식사를 함께하는 등 적극적인 소통에 나선 것도 당내 반발을 최소화해 박 전 대통령 출당을 매끄럽게 마무리하기 위한 것이라는 해석이 나온다.

박 전 대통령 출당이 이뤄지면 바른정당과의 통합 움직임에 속도가 붙을 전망이다.

유승호 기자 ush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