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가정보원은 2일 박근혜 정부 당시 국가정보원이 안봉근 전 청와대 국정홍보비서관 등에 상납한 돈이 특수공작사업비에서 나갔다고 밝혔다.

국정원은 이날 국회 정보위의 비공개 국정감사에서 상납한 40억원이 판공비인지, 특수활동비인지를 묻는 말에 이같이 답변했다고 국민의당 간사인 이태규 의원이 브리핑에서 전했다.

국정원은 이 돈의 성격이 통치자금 지원인지, 뇌물인지를 따지는 질문에 "검찰 수사 중이라 수사 결과를 보고 판단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와 관련 서훈 국정원장은 국정원의 적폐가 발생하는 원인과 관련해 "대통령과 국정원장의 문제가 가장 크다"며 "권력이 정보기관을 권력의 도구로 쓰려는 부분이 가장 큰 원인"이라고 말했다.

서 원장은 국정원의 향후 개혁 방향과 관련해 대공 수사기능에 대해 "현재 역량이 훼손되지 않는 선에서 다른 곳으로 이관하는 것이 맞다"고 답변했다고 이 의원이 전했다.

또 국내 정보 수집 기능 폐지에 따라 과거 존안카드를 작성할 것이냐는 질문에는 "현재 인사 자료를 작성 안한다"며 "청와대에서 요청이 와도 답변할 수 없다.

다만 신원조회 업무는 계속하겠다"고 대답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