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훈 국가정보원장은 2일 적폐청산 문제와 관련해 "적폐청산을 하기 위해 정권과 상관없이 조사·개혁하겠다"는 입장을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서 국정원장은 이날 국회 정보위의 비공개 국정감사에서 "현 상황을 무겁고 참담하게 받아들인다"면서 이같이 말했다고 더불어민주당 간사인 김병기 의원이 브리핑에서 밝혔다.

서 국정원장은 "국정원 (국정농단) 문제는 국민의 질타를 받고 다시 태어나야 하는 수순이 필요하다"면서 "앞으로 정치적 행위와 절연해 정권 비호기관이 아닌 국가와 국민 위해 신뢰받는 기관으로 재탄생하겠다.지켜봐달라"고 강조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