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 관계 악영향 우려에 대해선 “미국과 긴밀히 상의했고 미국도 환영했다”
문재인 대통령의 방중 시기와 관련해선 “연내로 이뤄져야 한다는 입장을 확고하게 가지고 있다”


노영민 주중대사는 2일 사드(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배치 문제를 봉합한 ‘한·중 관계 개선 협의’ 문건과 관련해 “이면합의는 존재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노 대사는 이날 오전 cbs라디오 인터뷰에서 “우리가 양보할 수 없는 전제조건 중 하나가 이면합의를 구두든 문서든 남길 수 없다는 것이었다”며 “중국 측에서 그 부분(이면합의)에 대해 확실한 보장을 받고 싶어 했지만 우리는 투명하게 할 수 밖에 없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사드가 중국이나 러시아 등 제3국을 겨냥하지 않는다’라는 기술적 보증과 지리적 한계, 이런 것에 대해 지속적으로 설득해 왔고 그 부분에 대해 중국 측이 납득을 했다. 저희들은 그렇게 보고 있다”고 말했다.

합의문에 사드 추가 배치, 미국 미사일방어(MD) 체제 참여, 한·미·일 군사동맹에 관한 중국의 우려가 명문화돼 한·미관계에 악영향을 줄 수 있다는 우려에 대해선 “그 부분에 대해 미국과 긴밀히 상의했고 미국도 환영했다”며 “미국도 북한의 핵과 미사일을 둘러싼 동북아 긴장 상황에서 중국의 역할이 관건이라는 점을 알고 한·중 갈등을 바라지 않는다”고 말했다. 또 “미국 정부가 협의 과정에서 측면 지원을 해주기도 했다”고 덧붙였다.

일각에서 제기된 ‘굴욕외교’라는 비판에 대해서도 “동의하지 않는다. 이번 발표내용에 나와 있는 문구를 그대로 이해해 달라”며 “강경화 외교부 장관께서 국회에서 답변한 내용은 우리 정부가 그동안 계속 밝혀온 입장에서, 그 연장선상에서 바뀐 것이 없다”고 반박했다.

노 대사는 문재인 대통령의 방중 시기와 관련해선 “연내로 이뤄져야 한다는 입장을 확고하게 가지고 있다. 가급적이면 조금 더 당겼으면 좋겠다는 것이 저희의 기대”라고 했고,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내년 2월 답방 가능성에 대해선 “그렇게만 되면 더할 나위가 없다”고 말했다.

김채연 기자 why29@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