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교부는 2일 사드 갈등을 봉합한 최근 한중간 합의와 관련해 "이면 합의는 없었다"고 밝혔다.

노규덕 외교부 대변인은 정례브리핑에서 사드 합의를 둘러싼 이면 합의·구두 합의설에 대한 입장을 묻자 이렇게 밝힌 뒤 "발표 내용 그대로 이해해주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노 대변인은 또 이른바 '3불(不)'을 한국이 중국에 약속(사드 추가배치·미국 미사일방어체계·한미일 군사동맹에 대한 부정)한 것처럼 중국 매체들이 보도하는 것에 대해서는 "우리 측은 협의 과정에서 일관되게 우리 안보 주권을 제약하는 내용은 협의 대상이 아님을 분명히 했다"며 "우리 정부가 그동안 대내외적으로 밝혀온 기존 입장을 다시 한 번 설명했던 그런 내용"이라고 강조했다.

특히 노 대변인은 중국 외교부가 한국이 '약속'했다고 밝힌 것에 대해서 항의할 계획이 있느냐는 질문에 "약속이라는 표현을 쓴 것에 대해서 우리는 중국 측에 문제를 제기했다"며 "그 이후에 그 표현이 중국의 표현으로 '입장표명'으로 다시 바뀌었던 것으로 저는 알고 있다"고 설명했다.

노 대변인은 이어 사드 추가배치·미국 MD·한미일 군사동맹 관련 정책이 향후 바뀔 수 있는 것이냐는 물음에는 "미래의 가능성을 상정하는 내용이기 때문에 이 자리에서 답변드리는 것은 적절치 않다"면서 "이 자리에서 언급하지 않겠다"고 답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