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조원 사장 26일 취임…"연내 경영시스템 정비…혁신·성장·상생"

방산비리로 검찰 수사 등을 받고 있는 한국항공우주산업(KAI)의 김조원 사장이 26일 취임 일성으로 "투명도와 신뢰도를 높이겠다"고 강조했다.

김 사장은 이날 경남 사천 KAI 본사에서 취임식을 하고 "투명성과 신뢰도를 높일 수 있도록 경영시스템을 정비하고 모든 업무를 법규에 맞게 공개적으로 처리하겠다"고 밝혔다.

감사원 사무총장 출신인 김 사장은 지난 25일 이사회를 통해 사장으로 선임됐다.

전임 하성용 사장은 방산비리 수사를 받다가 지난 7월 사임했다.

김 사장은 "이제 KAI는 세계 선진 항공업체들과 경쟁해야 한다"며 "글로벌 기업의 위상에 부합하고 새로운 경영환경에 순조롭게 적응할 수 있도록 올해 말까지 경영시스템을 정비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와 관련해 다음 달 초까지 '경영혁신 태스크포스(TF)'를 구성하겠다고 밝혔다.

이 TF는 인사, 재무, 회계, 구매, 영업 등 업무 전반의 공정성과 객관성을 높이는 방안을 수립하게 된다.

미래 전략사업과 연구·개발 업무의 성과를 높일 수 있도록 관련 시스템 전반의 혁신도 추진된다.

김 사장은 "혁신, 성장, 상생을 통해 새로운 KAI를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김 사장은 기업 외형도 키워 나가겠다고 밝혔다.

그는 "다양한 신규사업을 발굴하고 이를 실현할 수 있는 핵심역량을 확보해 2030년까지 매출 20조원을 달성할 기반을 마련하겠다"는 목표를 밝혔다.

KAI의 최근 연 매출은 3조원 규모다.

김 사장은 정부 사업을 충실히 수행하는 한편 선진업체와의 전략적 제휴를 통해 미래 핵심역량을 높여나가는 구상을 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김 사장은 "창의적이고 역동적인 연구·개발 환경을 조성해 이른 시일 내 세계 최고 수준의 종합 항공우주업체로 도약할 수 있는 기반을 만들 것"이라며 "이를 위해 체계를 정비하고 적극적인 투자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사회적 책임도 강조했다.

김 사장은 "지역사회·협력업체와 함께 발전을 이뤄 남해안 지역이 아시아 최고의 항공우주산업단지로 성장하는데 선도적인 역할을 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그는 "KAI는 국가 전략산업의 미래를 이끌어야 하는 중요한 기업"이라며 "협력업체의 지속 성장을 돕고 지역사회와 함께 발전해야 할 역할과 책임이 있다"고 강조했다.

임직원에게는 자부심과 겸손함을 주문했다.

김 사장은 "KAI는 주식회사지만 국가 주요 정책에 부응하는 공적 기관의 역할도 있다"며 "국가를 위해 일한다는 점을 늘 인식해달라"고 당부했다.

이어 "KAI 구성원들이 대한민국 자주국방의 수호자라는 자긍심을 가질 수 있도록 관련 제도와 새로운 기업문화를 조성해 나가겠다"고 약속했다.
KAI 신임 사장 "투명·신뢰도 높인다… 2030년 매출 20조원 달성"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