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례 SCM 개최…대북 군사적 대응 방안 집중 협의
전작권 전환 조속 추진 등도 논의

한미 양국 국방부 장관이 오는 28일 서울에서 만나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에 대응한 미국의 확장억제력 강화 방안 등 핵심 안보 현안을 논의한다.

국방부는 26일 "송영무 대한민국 국방부 장관과 제임스 매티스 미국 국방부 장관은 제49차 한미 안보협의회(SCM)를 28일 우리 국방부에서 개최한다"며 "본 회의에는 양국의 국방·외교 고위 관계관들이 참석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국방부는 "이번 회의를 통해 한미 양국은 북한 위협 평가 및 대북정책 공조, 확장억제 실행력 제고, 조건에 기초한 전작권 전환의 조속한 추진, 국제안보협력 등 다양한 안보 현안과 동맹 발전 과제를 심도 있게 논의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1968년부터 개최돼온 SCM은 한미 국방장관이 동맹의 주요 현안을 논의하는 협의체로, 매년 정례적으로 열리고 있다.

올해 SCM은 한반도 긴장 수위가 어느 때보다 높은 상황에서 개최돼 더욱 주목된다.

이번 SCM에서 한미 양국 국방장관은 미국 전략자산의 한반도 전개 강화를 포함해 북한 핵·미사일 위협 억제를 위한 강도 높은 군사적 대응 방안을 집중적으로 논의할 예정이다.

매티스 장관의 방한은 지난 2월에 이어 약 8개월 만이다.

매티스 장관은 이번에 1박 2일간 한국에 머무르며 전방 부대 방문, 주요 인사 예방, 한미동맹 만찬 등을 할 예정이다.

SCM을 하루 앞둔 27일에는 정경두 합참의장과 조지프 던퍼드 미 합참의장이 서울에서 한미 연례 군사위원회(MCM)에 참석한다.

정 의장과 던퍼드 의장도 미국의 확장억제 실행력 강화 방안을 포함한 한미동맹의 핵심 현안을 논의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