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틸러슨 국무 북한 파견도 포함"
미국 NBC방송 보도
조셉 윤 미국 국무부 대북정책특별대표가 렉스 틸러슨 국무장관이나 고위급 인사의 북한 파견 등을 포함한 북·미 간 대화 재개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NBC방송이 25일 보도했다.

NBC는 복수의 관계자 말을 인용, 북핵 6자회담 미국 측 수석대표인 윤 대표가 의회 관계자들과 만나 “양측이 격한 말로 공방을 벌이기보다 외교적 해법을 중시할 수 있도록 행정부를 설득해달라”는 취지의 말을 했다고 전했다. 윤 대표와 직접 이야기를 나눈 한 인사는 “그가 어떤 식의 대화라도 재개해 상황 반전을 시도하고 있다”며 “여기에는 틸러슨 장관이나 고위급 인사를 특사 자격으로 (북한에) 보내는 것도 포함돼 있다”고 말했다.

이 방송은 한 의회 관계자 말을 인용해 “외교적 해법에 회의적이었던 틸러슨 장관도 대북 대화의 중요성을 점점 더 깨닫게 됐다”며 “윤 대표의 움직임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내달 초 아시아 순방을 앞두고 북·미 간 긴장이 최고조에 달한 가운데 나온 것이어서 주목된다”고 평가했다.

윤 대표는 NBC의 발언 확인 요청에 응답하지 않았다. 저스틴 히긴스 국무부 동아시아태평양 대변인은 “내가 할 수 있는 말은 윤 대표가 그간 트럼프 행정부의 대북정책을 충실히 이행해 왔다는 것”이라고 답했다.

박상익 기자 dir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