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훈식 더불어민주당 원내대변인 "정치권은 불필요한 정쟁이 아닌 갈등을 치유하고 대책을 세우는데 함께해야"

강훈식 더불어민주당 원내대변인은 20일 공론화위원회의 신고리 5·6호기 건설재개 권고와 관련 “정치권은 공론화위원회의 권고사항의 취지를 존중하고 불필요한 정쟁이 아닌 갈등을 치유하고 대책을 세우는데 함께해야 한다”고 말했다.

강 원내대변인은 “신고리 공론화위원회의 5,6호기 건설재개 권고를 존중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이번 공론화위원회의 결정은 신고리 5,6호기 건설은 재개하되, 원전을 축소하는 에너지전환 정책을 지속적으로 추진하라는 민의가 반영됐다”고 평가했다.

강 원내대변인은 “새 정부는 건설 재개 시 안전기준을 강화해 부‧울‧경 지역 주민들의 안전에 대한 우려를 불식시키고, 동시에 신재생에너지 투자확대 등의 권고내용도 무겁게 받아들여야 한다”며 “에너지전환정책을 일관되게 추진하기 위해 정부는 만전을 기해야할 것”이라고 말했다.

서정환 기자 ceose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