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5년간 김앤장 3천168명 방문…삼성전자 618명

대기업과 로펌 중에서 삼성전자와 김앤장법률사무소가 공정거래위원회를 가장 많이 드나든 것으로 나타났다.

19일 공정위가 더불어민주당 박찬대 의원실에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2013년부터 최근까지 총 618회 공정위를 방문해 대기업 중 방문횟수가 가장 많았다.

이중 삼성생명 관계자의 방문은 65회를 차지했고 이중 절반에 가까운 32회에 걸쳐 전원회의 의사결정권이 있는 상임위원을 만난 것으로 나타났다.

현대자동차가 211회로 두 번째로 많았고 SK텔레콤(200회), 롯데마트(148회) 등이 뒤를 이었다.

로펌 중에서는 김앤장법률사무소가 무려 3천168회 공정위를 방문해 압도적 1위를 차지했다.

세종은 856회로 2위를 차지했고 광장(720회), 태평양(701회) 등 순이었다.

박 의원은 "대기업과 로펌에서 공정위 직원을 수시로 만나는 것은 심의에 간접적인 영향을 주는 것과 다름없다"며 "공정위의 신뢰제고를 위해서 직무 관련자와 외부인 간의 사적인 접촉을 원칙적으로 금지하는 방안을 마련해야 한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