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는 17일 보건복지위를 비롯한 13개 상임위원회에서 피감기관을 대상으로 국정감사를 진행한다.

식품의약품안전처 등을 대상으로 한 보건복지위 국감에서는 생리대 안전성 논란과 살충제 계란 등을 놓고 여야 간 치열한 공방이 예상된다.

야당은 '살충제 계란' 파동 등에서 류영진 식약처장의 대응이 부실했다며 집중적으로 비판할 전망이다.

반면 여당은 살충제 계란 파동이 이전 정권부터 안전불감증 등으로 관련 규제가 미비했다는 점을 지적하며 맞설 것으로 보인다.

이와 함께 법제사법위는 법제처와 대한법률구조공단, 한국법무보호복지공단, 정부법무공단 등을 대상으로 국감을 진행하고, 정무위는 금융감독원을 상대로 감사에 나선다.

기획재정위는 서울지방국세청·중부지방국세청 등을 상대로, 행정안전위는 서울시와 서울지방경찰청을 상대로 국감을 한다.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는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 등 12개 산하 기관을 대상으로 감사에 들어간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