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허리케인 피해 미국에 200만달러 규모 지원

정부는 최근 허리케인 하비 및 어마로 대규모 피해가 발생한 미국에 미국적십자사를 통해 200만 달러 규모 인도적 지원을 제공할 예정이라고 외교부가 10일 전했다.

외교부는 "미국적십자사는 허리케인 피해 관련 미국 연방재난관리청 및 주정부와의 긴밀한 협조 하에 대규모 구호활동을 진행 중"이라며 "이번 지원은 피해 주민들의 조속한 생활안정과 피해 지역 복구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설명했다.

외교부는 이어 "허리케인 하비와 어마 피해 지역에는 약 8만 5천명의 우리 동포가 거주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하비로 인해 텍사스주 등에서 60명 사망자가 발생하는 등 경제적 피해가 1천800억 달러에 달하는 것으로 추정되며, 어마로 인해 플로리다주 등에서 36명이 사망하는 등 피해 규모가 1천720억 달러에 이를 것으로 파악된다.

외교부는 "정부는 국제사회의 책임있는 중견국으로서 앞으로도 자연재해로 피해를 입은 국가와 국민들의 피해 극복 노력에 동참하기 위한 인도적 지원을 확대해 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서울연합뉴스) 이상현 기자 hapyry@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