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AI 신임 대표에 김조원 전 감사원 사무총장
결국 이렇게 된다 KAI… 새 대표에 친문 인사 내정

한국항공우주산업(KAI)의 신임 사장에 김조원 전 감사원 사무총장이 10일 내정됐다. 김 전 총장은 이날 임시이사회와 오는 25일 KAI 임시주주총회를 거쳐 신임 대표이사 사장으로 선임될 예정이다

김 전 총장은 문재인 대선 캠프에서 활동해온 친문 인사로 꼽힌다. 경남 진양 출신으로 행시 22회로 입문한 뒤 감사원 국가전략사업평가단장 등을 거쳐 감사원 사무총장을 지냈다. 노무현 정부 때 청와대 공직기강비서관을 맡으며 문재인 대통령을 인연을 맺어 지난 대선 당시 문재인 캠프에 합류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 전 총장은 새 정부 출범 이후 끊임없이 요직의 물망에 올랐다. 금융감독원장으로 내정됐다가 금융 비전문가가 낙하산으로 금감원장을 맡는다는 비판이 일면서 없던 일이 됐다. 이어 한국거래소 이사장으로 유력하게 거론되기도 했다. 그러다 결국 KAI의 새 최고경영자(CEO) 자리에 올랐다.

청와대는 방산비리를 근절하고 국방개혁에 일조하는 측면에서 군 출신보다 관료 출신이 KAI의 새 선장으로 적합하다고 판단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 전 총장이 감사원의 2인자 경력이 있는 만큼 그동안 각종 비리에 휘말려 어수선한 KAI 조직을 추스를 수 있는 적임자라는 분석이 나온다.

하지만 금감원장과 거래소 이사장, KAI 대표 등 서로 연관성이 떨어지는 자리에 거론됐다는 측면에서 전문성을 고려한 인사라고 보다 ‘보은 인사’라는 평가가 적지 않다. 게다가 김 전 총장은 문 대통령 취임 이후 검찰의 방산비리 1호 수사 대상으로 KAI가 된 계기를 제공한 감사원 출신이다. 감사원은 지난 7월 KAI의 대표 제품 중 하나인 ‘수리온’ 공격헬기를 안전성이 떨어지는 헬기라는 감사 결과를 내놨다. 이후 검찰 수사는 본격화했고 KAI 비리 의혹의 몸통으로 지목된 하성용 전 KAI 대표는 구속기소돼 영어의 몸이 됐다.

검찰 수사 초기 KAI 수사의 명분은 방산비리 척결이었지만 이렇다할 방산비리 성과물이 나오지 않자 슬그머니 문패가 ‘KAI의 경영비리’로 바뀌었다. 그리고 검찰 수사 착수 석 달 만에 KAI의 CEO가 친박인사에서 친문인사로 교체됐다. 문 대통령이 취임이후 국방 분야에서 강조해온 방산비리 척결과 국방개혁은 모두 인적청산의 명분이 아닌가 하는 목소리가 나오는 이유다.

정인설 기자 surisuri@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