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비탄 총상 불가능" 반문…"덮으려는 것 아니냐" 의혹 제기

강원도 철원에서 육군 일병이 갑자기 날아든 총탄에 머리를 맞아 숨진 사건과 관련해 군 당국이 '도비탄'에 의한 것으로 보인다는 입장을 밝혔으나 유족들은 물론 누리꾼들도 각종 의문을 제기하며 쉽사리 고개를 끄덕이지 못하고 있다.

군 관계자는 27일 기자들과 만나 "이번 사건에 대한 초기 조사 결과, 숨진 A(22) 일병은 도비탄으로 인한 총상으로 사망한 것으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도비탄(跳飛彈)은 총에서 발사된 탄이 딱딱한 물체에 부딪혀 튕겨난 것을 가리킨다.

사격장 주변에 있던 민간인이나 군인이 도비탄에 맞아 숨지는 것은 매우 이례적이어서 도비탄으로 인한 총상이라는 군 당국의 설명에 누리꾼들은 "이해할 수 없다"는 반응이다.

특히 남성 누리꾼들을 중심으로 자신의 군 생활을 예를 들며 "도비탄 총상은 말이 안 된다"고 반문하며 "군 당국이 사건을 덮으려는 것이 아니냐"는 의문을 제기하고 있다.

네이버 아이디 'arti****'는 "도비탄이 무려 400m를 날아가 걸어가던 병사의 머리를 정확히 맞췄다는 게 말이 되느냐. 도비탄 영상을 찾아봐도 도비탄은 결코 400m 밖의 사람을 죽일 만큼 강력하지 않다.

애초에 일차적으로 탄이 부서지고 튕기면서 운동에너지도 크게 잃는다"고 주장했다.

'mino****'는 "표적지 뒤편에는 흙이 있어서 표적지 보고 쏜 총알은 도비탄 발생 거의 없다.

누군가가 표적지가 아닌 전혀 엉뚱한 곳에 사격 당시 쐈단 말인데 꼭 밝혀내야 한다"고 썼다.

'thre****'는 "인사가 나기 전에 잔탄 처리한다고 아무 데나 쏜 것이 아니냐"는 의문을 제기했고, 이에 다른 누리꾼들은 "신빙성이 있다.", "잔탄 처리는 보통 11월쯤에 한다"며 논쟁을 벌였다.

자신을 해당 부대 전역자라고 밝힌 'dieg****'는 "잔탄 소비가 원칙에 어긋나는 행위이다 보니 사격 시 전술도로 통제나 인접 부대 통보 같은 게 잘 이뤄지지 않는다.군대는 항상 원칙대로 하지 않는 게 문제"라고 지적했다.

다음 누리꾼 '안개꽃'은 "죽은 사람만 억울하다.감추기 바쁘지 진상규명이 되겠느냐", '난실에불낸남자'는 "활짝 꽃 피울 나이인 청춘의 안타까운 사망을 철저히 공개해라. 군 관계자들의 보호를 위해 대충 덮으려 하지 마라"고 썼다.

일부 누리꾼들은 북한국의 소행이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해 갑론을박이 벌어지기도 했다.

하지만 사건 현장이 군사분계선(MDL)과는 상당히 떨어져 있어 물리적으로 불가능하다는 주장이 힘을 얻어 북한군의 소행 주장은 설득력을 잃고 있다.

누리꾼들은 또 "부모 마음은 어떨까.너무나도 안타깝다.", "저러니 누가 군대에 가고 싶어 하나", "아들 가진 자로서 군대 보내기 정말 싫다"는 등의 의견을 적었다.

(철원연합뉴스) 박영서 기자 conanys@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