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 사고원인 초기 조사 결과
지난 26일 강원 철원에서 일어난 육군 병사의 사망 사건 원인이 사격훈련장에서 날아온 ‘도비탄(跳飛彈)’으로 군은 추정하고 있다. 도비탄은 총에서 발사된 탄이 바위 같은 딱딱한 물체에 부딪혀 튕겨난 것을 가리킨다.

군 관계자는 27일 “초기 조사 결과 철원 총기 사고 원인은 도비탄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육군에 따르면 A일병은 진지 공사를 마치고 동료 20여 명과 함께 걸어서 복귀하던 중 변을 당했다. 사건 현장은 사격장과 약 400m 떨어진 곳에 있고 A일병은 대열 뒤쪽에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K-2 소총의 유효 사거리는 460m다.

사격장은 부대 안에 있어 영내 구역이지만, 사건 현장은 영외 구역에 해당한다는 게 군당국의 설명이다. 사격장과 사건 현장 사이에는 부대 경계선을 이루는 철조망과 방벽 등이 설치돼 있다. A일병이 이동하던 경로는 사격훈련이 있을 때 통제되지만 사건 당일엔 아무런 통제가 없었다.

정인설 기자 surisuri@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