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 등 혁신 선도국가들 고용률 상승…혁신성장 대책에 반영
기재차관, 혁신성장 전문가 정책 아이디어 수렴

기획재정부는 27일 고형권 1차관 주재로 정부서울청사에서 '혁신성장 연구기관 간담회'를 개최했다.

간담회에는 한국개발연구원(KDI)과 과학기술정책연구원(STEPI), 산업연구원(KIET), 금융연구원(KIF), 중소기업연구원(KOSBI), 노동연구원(KLI) 부원장급 인사와 서울대 박희재 교수, 서강대 문성욱 교수, 카카오 박종환 이사 등 전문가들이 참석했다.

이번 간담회는 새정부 경제정책 큰축인 혁신성장 중요성 관련 인식을 공유하고, 연구기관과 민간의 전문적인 정책 아이디어를 수렴하기 위해 마련됐다.

고 차관은 "우리 경제 지속가능한 성장을 위해서는 혁신주도형 경제구조로 전환할 필요가 있지만 현실은 그렇지 못하다"면서 "혁신성장 성공을 위한 핵심 추진과제, 과거 정책과 차별화 요소 등을 집중적으로 논의해달라"고 당부했다.

참석자들은 독일과 이스라엘 등 혁신 선도국가들의 고용률이 증가하고 있는 점 등을 언급하며 혁신성장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구체적으로 혁신생태계 연구·개발(R&D) 지원·평가체제, 정책금융, 중소기업, 규제 샌드박스 관련 해외사례와 함께 국내 현실의 문제점 등에 대해 심도있는 논의를 진행했다.

정부는 이날 제시된 의견을 수렴해 혁신성장 관련 대책에 적극 반영할 계획이다.

고 차관은 "혁신성장의 개념과 프레임 설정도 중요하지만 손에 잡히는 구체적인 프로젝트를 만드는데 주력하겠다"고 밝혔다.

(세종연합뉴스) 박대한 기자 pdhis959@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