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은 26일 취임 후 처음으로 반부패정책협의회를 주재한다. 이날 오전 11시30분 청와대에서 열리는 제1차 반부패정책협의회에는 황찬현 감사원장, 박상기 법무부 장관, 송영무 국방부 장관,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 홍남기 국무조정실장, 서훈 국정원장, 김상조 공정위원장, 최종구 금융위원장, 박은정 국민권익위원장, 한승희 국세청장, 김판석 인사혁신처장 등과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 장하성 청와대 정책실장, 전병헌 정무수석, 조국 민정수석 등 40여명이 참석한다. 대통령 모두발언 후 권익위원회에서 새정부 반부패 정책 추진 방향에 대해 보고를 할 예정이다. 이후 법무부, 공정위, 국방부가 차례로 보고한다.

문 대통령은 지난 7월17일 수석·보좌관 회의에서 노무현 정부가 설치·운영한 대통령 주재 반부패 관계기관 협의회를 복원해 국가 차원의 반부패 정책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에 앞서 오전 10시 국무회의를 주재한다. 이번 국무회의 안건은 미세먼지 관리종합대책과 몰래카메라 피해 방지 대책이다.

미세먼지 대책은 문 대통령이 취임 후 세번째로 업무지시를 내릴 정도로 각별한 관심을 갖고 있는 분야다. 문 대통령은 석탄화력발전 축소 등으로 임기 내 미세먼지를 30% 감축하겠다고 공약했다. 몰래카메라 피해 방지 대책 역시 문 대통령이 지난달 수석·보좌관회의에서 대책을 마련할 것을 특별히 당부한 사안이다.

한편 10·4 선언 10주년 기념행사가 서울 여의도 63컨벤션센터에서 열린다. 노무현 재단 주최 이 행사는 정부가 처음으로 공동주최로 참여했다.

조미현 기자 mwis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