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특한 사상 가진 것 몰랐다…국회의 의사 무겁게 받아들여야"

이낙연 국무총리는 14일 박성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의 적격성에 대해 "국회 청문보고서를 숙독하고서 하루 이틀 고민을 해보겠다"고 말했다.

이 총리는 이날 국회 대정부질문에 출석해 국민의당 이용호 의원이 '박 후보자에 대해 여야가 동시에 부적격이라고 했다.

이 총리는 어떻게 생각하나'라는 질문에 "국회의 의사를 무겁게 받아들여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이같이 답했다.

그는 '문 대통령에게 (지명철회를) 건의할 생각이 없느냐'는 물음에는 "국회의 뜻을 존중하면서 하루 이틀 고민하겠다"고 설명했다.

이 총리는 자유한국당 이명수 의원의 박 후보자 거취 관련 질문에도 "청문보고서가 나오면 세밀히 검토해 보겠다"며 "느낌은 있지만, 그것만으로 말씀드릴 수는 없고, 본인의 해명이 뭔지 보고서를 보고 판단하겠다"고 답했다.

이 총리는 이용호 의원이 '박 후보자를 제청할 때는 문제점을 파악 못했느냐'는 질문에는 "기록으로만 봤을 때는 이 분이 괜찮겠다고 싶었는데, 독특한 사상 체계를 갖고 계신지는 몰랐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의 경우 특별한 자리다.

30여명이 후보에 올랐지만 백지신탁을 거부하는 사람들도 있어서 4명으로 후보가 압축됐고, 이 가운데 다시 두 명으로 좁혀 검토했는데 박 후보자는 그 두 명 중 한 분"이라고 설명했다.

이 총리는 "제청 전 부처와 검증 관련 협의를 했지만, (문제점이) 충분히 드러나지 못했다"고 덧붙였다.

(서울연합뉴스) 임형섭 한지훈 기자 hysup@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