갤럽 조사…반대는 35%
"대북지원 중단해야" 55%
문재인 대통령 지지율 72%로 하락
우리나라 국민 10명 중 6명은 핵무기 보유에 찬성한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8일 한국갤럽이 지난 5∼7일 전국 성인 남녀 1004명을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95% 신뢰수준, 표본오차 ±3.1%포인트)에 따르면 핵무기 보유 주장에 찬성하는 비율은 60%, 반대 비율은 35%로 나타났다. 더불어민주당 지지층에서도 찬성(52%)이 반대(43%)를 앞섰다. 자유한국당과 바른정당 지지층 중에선 각각 82%, 73%가 핵무기 보유에 찬성했다. 찬성 응답률은 연령별로 60대 이상(83%)에서 가장 높았고 19~29세(38%)에서 가장 낮았다.

북한의 도발 강도가 높아짐에 따라 ‘북한이 핵을 포기하지 않으면 모든 대북 지원을 중단해야 한다’는 응답도 2013년 3차 핵실험(46%)보다 19%포인트 증가한 65%를 기록했다. 갤럽은 “6차 핵실험 강행 후 우리 국민의 대북 인식이 상당히 냉랭해졌다”고 설명했다. 과거 여러 조사와 달리 민주당 지지층에서도 ‘인도적 지원을 유지해야 한다(42%)’는 주장보다 모든 ‘대북 지원을 중단해야 한다(55%)’는 의견이 많았다.

하지만 여전히 미국의 대북 선제공격을 반대하는 의견이 더 많았다. 선제타격은 한반도 내 전쟁 발발을 의미하는 것으로 보기 때문이라는 게 갤럽의 분석이다. 북한의 도발이 계속되면 미국이 북한을 선제공격하는 것에 찬성 비율은 33%, 반대 비율은 59%였다.

문재인 대통령의 지지율은 2주 연속 하락했다. 문 대통령의 직무수행에 대해 ‘잘한다’는 답변은 지난주 대비 4%포인트 하락한 72%를 기록했다. 반면 ‘잘못하고 있다’는 평가는 4%포인트 상승한 20%였다. 부정 평가 이유는 ‘북핵·안보(28%)’와 ‘과도한 복지(12%)’ ‘독단적·일방적·편파적(7%)’ ‘사드 문제(5%)’ 순이었다. 정당 지지율은 민주당이 지난주보다 2%포인트 오른 50%, 한국당이 4%포인트 상승한 12%를 기록했다.

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참조.

배정철 기자 bjc@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