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불어민주당은 5일 정기국회 보이콧 중인 자유한국당이 교섭단체 대표연설을 진행하지 않은 것에 대해 "대안 정당으로서 책무를 포기하고 정부·여당의 발목만 잡겠다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강훈식 원내대변인은 이날 현안 브리핑을 통해 "16대 국회 이후 여야 원내정당이 교섭단체 대표연설을 포기한 사례는 단 한 차례도 없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그는 한국당이 김장겸 MBC 사장에 대한 체포 영장 발부 등의 이유로 보이콧하는 것에 대해 "'김장겸 지킴이'를 위해 정부와 여당을 견제할 정책과 방향을 제시하는 무거운 자리를 외면하는 것은 결코 있어서는 안 될 일"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국무위원 전원과 모든 정당이 한국당의 교섭단체 대표연설을 기다렸다.

제1야당으로서의 대안을 듣고 싶기 때문"이라면서 "한국당은 국민이 납득하기 어려운 '김장겸 지킴이'를 위해 국민이 부여한 막중한 책무를 포기했다"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강병철 기자 soleco@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