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정원 개혁발전위원장으로도 활동…"새정부 국정과제 추진·지원"
대통령 자문 정책기획위원장에 정해구 위촉

문재인 대통령은 5일 대통령 직속 자문기구인 정책기획위원회 위원장에 정해구(62) 성공회대 사회과학부 교수를 위촉했다고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이 브리핑에서 밝혔다.

전남 순천 출신의 정 위원장은 정책기획위원회 전문위원과 문재인 정부 인수위원회 역할을 한 국정기획자문위원회 정치행정분과 자문위원을 거쳐 현재 국가정보원 개혁발전위원회 위원장으로 활동하고 있다.

명지고와 연세대 행정학과를 졸업하고 고려대에서 정치학 박사를 취득했다.

박 대변인은 "정 위원장은 우리 사회 현실에 대한 깊은 통찰을 토대로 주요 정책 지식과 현장 경험을 보유한 정책전문가로, 뛰어난 균형감과 소통능력으로 새 정부 국정과제를 추진·지원하고 국가 중장기발전전략을 수립해 성공으로 이끌 적임자"라고 평가했다.

박 대변인은 이어 "국정과제 이행과 관련한 부처 협력 사안 조정과 정책환경변화에 따른 새 의제를 발굴해 정의로운 대한민국 구현에 큰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정책기획위원회는 정책 과제 개발과 제안 등을 담당하며, 위원 인선이 마무리되는 대로 전체회의를 개최할 예정이다.

(서울연합뉴스) 이상헌 기자 honeybee@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