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한국당은 4일 정기국회 일정 보이콧을 그대로 유지한다고 밝혔다. 그러나 국방위원회 등 안보 관련 상임위에는 한정적으로 참석키로 했다.

강효상 자유한국당 대변인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당 최고위원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북핵 안보위기와 언론의 자유 위기, 경제 위기 등 현 정부의 총체적인 위기 초래에 대해 강력히 비판하며 제1야당으로서 적극 대응하기로 결정했다"며 이 같이 밝혔다.

다만 한국당은 북한의 제6차 핵실험 등 현안을 고려해 당내에 북핵 대책 특별위원회를 구성한다는 방침이다. 의원들은 외교통일위원회, 국방위원회, 정보위원회 등 안보 관련 상임위는 협의 후 참석하는 것으로 의견을 모았다.

강 대변인은 "북핵 대책 특별위원회는 기존 사드특별위원회와 아마 합쳐서 격상될 가능성이 있다"며 "오늘과 내일 예정된 것으로 알려진 안보 관련 상임위에는 북핵문제에 한정해 가동한다"고 설명했다.

한국당은 지난 2일 김장겸 MBC 사장 체포영장 발부에 반발해 정기국회 일정을 전면 보이콧한다고 밝혔다.

김소현 기자 ksh@hankyung.com
POLL 진행중 : 2021.04.22~2021.05.12

자율주행 자동차가 자동차 및 IT업계의 화두입니다. 중국 음식배달 1위 메이퇀뎬핑은 최근 베이징에서 무인배송차를 활용한 배달 서비스를 시작했습니다. 우리나라에서는 세종시 신도심에서 자율주행차량이 상용화 시범 운행에 나섰습니다. 그러나 완전 자율주행차 시대에 대한 기대가 과도하다는 지적도 나옵니다. 미국 전기차 테슬라의 자율주행 기능을 둘러싼 사고가 잇따르면서 안전성에 대한 우려가 재조명됐기 때문입니다. 완전 자율주행차가 출시된다면 구입하시겠습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