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는 29일 북한의 미사일 발사와 관련해 오전 7시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원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NSC 상임위는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이 주재하는 회의체다.

당초 상황의 엄중성을 감안해 문재인 대통령이 회의에 참석하는 방안을 고려했지만 일단 참석하지 않고 정 실장 주재로 회의를 이어간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NSC 상임위는 40분간 진행됐다.

앞서 북한은 이날 오전 5시 57분께 평양시 순안 일대에서 동쪽으로 중거리급 이상으로 추정되는 탄도미사일을 발사했다고 합참이 밝혔다.

군 당국은 해당 미사일의 비행거리가 약 2천700㎞로 판단했다.

사거리로만 봤을 때 중장거리탄도미사일(IRBM)로 볼 수 있으며, 북한이 위협했던 '괌 포위사격'이 실제 가능함을 과시하려 한 것이라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해당 발사체는 일본 동북 지역 상공을 통과한 것으로 알려졌다.

북한 탄도미사일이 일본 상공을 통과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서울연합뉴스) 이상헌 박경준 기자 honeybee@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