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의 대북 작전을 지휘하는 미군 핵심 수뇌부 세 명이 22일 한국에서 합동 기자회견을 열어 “모든 선택지(옵션)를 고려하고 미국의 모든 전략 무기를 한반도에 제공하겠다”고 밝혔다.

미군의 전략자산 전개를 담당하는 존 하이튼 전략사령관(공군 대장·사진)은 이날 경기 평택시 오산미군기지에서 해리 해리스 미 태평양사령관(해군 대장), 새뮤얼 그리브스 미사일방어청장(공군 중장)과 함께 연 기자회견에서 이같이 말했다. 하이튼 사령관은 “북한의 도발을 억제하기 위해 미 전략사령부가 보유한 모든 자산을 한반도에 제공하겠다”며 “한·미 공조를 통해 북한 미사일 도발에 대응할 수 있다”고 말했다. 해리스 사령관도 “그동안 사드(고고도 미사일방어체계)를 통해 15번 요격실험을 해서 100% 성공했다”며 “우리 방어구역 내로 들어오는 미사일을 모두 요격할 수 있을 것”이라고 자신했다.

이어 “한반도에서 북한 김정은으로 인한 문제를 해결하는 데는 외교적 해결 방안이 더 중요하다”며 “우리는 강력한 군사력으로 외교력을 뒷받침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평택=이미아 기자 mi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