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16일 세월호 유가족 靑으로 초청… 직접 사과 뜻 밝힐 듯

문재인 대통령이 16일 오후 1시 세월호 참사 피해자 가족 200여명을 청와대 영빈관으로 초청한다. 세월호 피해자 가족들이 청와대로 초청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문 대통령은 공식적으로 사과의 뜻을 표명하고 진상규명 의지를 밝힐 것으로 예상된다.

청와대는 “3년이 지나도록 진상규명이 되지 않고 있는 세월호 참사 피해자 가족을 만나 정부가 국민의 안전과 생명을 지키지 못한 데 대해 직접 사과와 위로를 하고 유가족 의견을 듣고 정부 차원의 의지와 대책을 표명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날 만남에는 대통령과의 면담을 원한 유가족과 세월호 참사 생존자들이 모두 함께할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는 미수습자 수습 및 진상규명 작업 외에 추모시설 설치와 4·16 재단 설립, 해양안전 체험관 건립 등 후속조치도 준비 중이다.

조미현 기자 mwis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