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깨 무거워진 군 새 수뇌부

김용우 육군참모총장(왼쪽 두 번째) 등 여섯 명의 신임 군 지휘부가 9일 청와대 본관 충무실에서 문재인 대통령에게 진급 및 보직 신고를 하고 있다. 정경두 합동참모본부의장 내정자는 국회 인사청문회 대상이어서 이날 신고식에는 참석하지 않았다. 왼쪽부터 박종진 1군사령관, 김 육군참모총장, 이왕근 공군참모총장, 박한기 제2작전사령관, 김병주 연합사 부사령관, 김운용 3군사령관.

허문찬 기자 swea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