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권은 문재인 대통령이 휴가에서 돌아온 뒤 첫 평일인 7일 일제히 적극적인 북핵대응을 촉구했다.

지난 주말 유엔 안전보장이사회가 새 대북제재 결의안을 채택했고 북한이 참석하는 아세안지역안보포럼(ARF) 외교장관회의가 진행되는 등 국제사회의 대북 압박 분위기가 무르익은 가운데 야 3당이 일제히 압박공세에 나선 것이다.
"국민이 염려한다"… 野, 文대통령에 북핵 적극대응 촉구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는 여름휴가 복귀 후 첫 일성으로 '코리아 패싱'을 염려하며 적극적인 대북정책을 촉구했다.

홍 대표는 이날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북핵이 정점으로 치닫고 있다"면서 "그러나 이 정부에서는 비현실적인 베를린 선언이나 하고, 대북전단 살포금지를 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라고 주장했다.

특히 "지금 코리아 패싱 문제가 현실적으로 등장했는데도 이 정부가 아무런 대책을 강구하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결국 한미동맹을 강화해 전술핵 재배치를 본격적으로 한미 간에 논의를 해야 할 때가 아닌가 생각한다"면서 "공포의 핵 균형을 통해 한반도가 평화를 되찾도록 이 정부가 적극 나서달라"라고 촉구했다.

이철우 최고위원도 "북한과 관련해 지금 예방전쟁을 한다는 얘기도 있는데 우리나라는 너무 한가한 것 같다"라면서 "특히 북한을 꿰뚫고 대응책을 마련해야 할 국정원이 지나간 과거사 캐내기에 몰두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국민이 염려한다"… 野, 文대통령에 북핵 적극대응 촉구

국민의당 박주선 비상대책위원장도 "코리아 패싱이 심화하고 있는 상황이 전개됐다"며 "미국을 설득하는 새로운 대북접근 카드를 문재인 정부가 서둘러 마련해야 한다"고 밝혔다.

그는 국회에서 열린 비대위 회의에서 이같이 지적하고 "사드 배치 이중신호를 보낸 문재인 정부에 대해 중국이 강력히 반발하고, 북한은 통미봉남을 노골화하는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이용호 정책위의장도 "우리 정부는 이제 태도를 분명히 해야 하고 대북 문제에 대한 모호한 입장을 버려야 한다"면서 "정부는 메아리 없는 대화에 집착해 기회를 잃는 우를 범하지 말아야 한다"라고 말했다.

김정화 비대위원은 "문 대통령이 (SNS에) 올린 평화로운 (휴가)사진과는 달리 한국은 코리아 패싱 우려 속에 안보위기를 맞았다"며 "대통령이 국민의 안위를 염려해야지 국민이 대통령의 안보관을 염려하게 할 생각이냐"라고 비판했다.
"국민이 염려한다"… 野, 文대통령에 북핵 적극대응 촉구

바른정당 지도부도 일제히 문재인 정부의 대북기조 때리기에 나섰다.

이혜훈 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지난 주말 유엔 안보리의 새로운 대북 제재결의 2371호 채택과 관련해 "결의안을 통과시키는 과정에서 우리 정부의 역할을 찾을 수 없어 유감이었다"라고 말했다.

또 "트럼프 대통령이 중국과 러시아를 상대로 엎치락뒤치락 협상을 벌이는 동안 우리 대통령은 휴가로 트럼프 대통령과의 통화조차 대북 결의안이 통과된 후인 오늘 아침에야 이뤄졌다"면서 "한반도 문제에 있어 운전석에 앉기는커녕 차에 올라타지도 못한 것이 아닌지 걱정"이라고 밝혔다.

주호영 원내대표도 "어제 문 대통령이 청와대에 입주한 강아지와 고양이 뉴스를 전하는 여유를 보였다"면서 "그러나 청와대 강아지 소식보다 현재의 (북핵) 위기에 어떻게 대처할지 궁금한 국민이 더 많을 것"이라고 꼬집었다.

하태경 최고위원도 "워싱턴에서는 '문재인 패싱'이라는 얘기가 나온다"면서 "트럼프 전화를 기다리지 말고 트위터라도 소통을 해야 한다"라고 말했고, 김영우 최고위원은 "이런 상황에서도 우리나라는 ARF에서 베를린 구상을 세일즈하는 게 목표인 것 같더라"라고 비판했다.

(서울연합뉴스) 배영경 고상민 이슬기 설승은 기자 ykbae@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