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SK·롯데·GS·현중·KT·대한항공 참석…어제보다 28분 줄어

문재인 대통령이 28일 저녁 청와대 본관에서 진행한 주요 기업인 7명과의 간담회를 마쳤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 본관 로비에서 이들 기업인과 만나 21분간 '칵테일 타임'을 갖고 대화를 나눈 뒤 인왕실로 자리를 옮겨 1시간 50분에 걸쳐 간담회를 나눴다.

이는 전날 기업인 8명과의 회동에 비해 28분 줄어든 것이다.

간담회에는 권오현 삼성전자 부회장과 최태원 SK 회장, 신동빈 롯데 회장, 허창수 GS 회장, 최길선 현대중공업 회장, 황창규 KT 회장, 조원태 대한항공 사장이 참석했다.

문 대통령은 전날 간담회에서는 청와대 상춘재 앞뜰에서 기업인들과 맥주잔을 기울이는 '호프 타임'을 가졌으나, 이날은 서울에 비가 내려 본관 로비에서 '칵테일 타임'으로 대신했다.

(서울연합뉴스) 김승욱 기자 rhd@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