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학철 충북도의원.

김학철 충북도의원.

자유한국당은 수해 와중 외유성 해외연수를 나간 자당 소속 충청북도 도의원 3명에 대한 제명 결정을 24일 최종 의결했다. 국민과 언론을 '레밍(쥐)'이라고 표현해 논란에 휩싸인 김학철 광역의원(충북 충주·사진)도 포함됐다.

그 외 박봉순 광역의원(충북 청주), 박한범 광역의원(충북 옥천)도 제명이 확정됐다. 앞서 자유한국당 중앙윤리위는 지난 21일 전체회의를 열어 이들에 대한 제명 방침을 정했다.

아울러 자유한국당은 이날 외연 확대 차원에서 책임당원 자격을 완화하기로 방침을 정했다.

전희경 대변인은 최고위원회의 직후 여의도 당사에서 브리핑을 통해 "책임당원이 많아져 당의 혁신을 견인할 수 있도록 책임당원의 자격을 완화하는 내용을 주로 다뤘다"며 "당비 기준은 현행 2000원에서 1000원으로 하고, 당비 납부를 6개월에서 3개월로 완화했다"고 밝혔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