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주 "양극화·일자리·장시간노동, 노사정 함께 해법 찾아야"

"일자리 창출과 일자리 질 개선 위한 평가시스템 갖춰야"
"인사청문회 걱정…열심히 준비하는 방법 밖에는 없을 것"


김영주 고용노동부 장관 후보자는 23일 양극화와 일자리 창출, 장시간 노동 등의 문제를 풀려면 노·사·정이 함께 머리를 맞대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후보자는 국회에서 입장문을 발표하고 고용·노동문제와 관련해 "정부 혼자만의 힘으로 되는 것이 아니라 노·사·정이 함께 해법을 찾아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김 후보자는 "고용노동부는 '일자리 대통령'을 천명하신 문재인 대통령께서 국민께 약속한 '나라다운 나라'를 만드는 핵심 정부 부처"라며 "특히 경제적 불평등으로 양극화가 심화되고 있는 상황에서, 고용노동부의 역할이 그 어느 때보다 중요하다"고 밝혔다.

그는 "노동을 하고 싶어도 못하는 문제, 사용자에게 제공하는 노동의 대가를 제대로 받지 못하는 문제, 고용의 형태에 따라 같은 노동을 제공하고도 차별을 받고 있는 문제가 해소돼야만 경제적 불평등과 양극화를 극복할 수 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김 후보자는 또 "일자리가 국정의 최우선 순위에 놓여 있는 만큼 일자리 창출과 일자리의 질 개선을 위한 평가시스템을 제대로 갖춰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국민 삶의 질 향상을 위해서는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최장 수준인 장시간 노동문제가 해소돼야 한다"며 "그래야만 가족들과 충분한 시간을 보낼 수 있는 행복한 삶이 가능하기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김 후보자는 장관 후보자로 지명된 것과 관련해선 "'촛불혁명'으로 탄생한 문재인 정부에서 고용노동부 장관이라는 중책에 내정돼 매우 막중한 책임감을 느끼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국회 인사청문회를 앞두고 있는 만큼 고용노동부 장관 후보자로서 저의 비전과 현안에 대한 자세한 말씀은 청문회 과정에서 소상히 말씀드리겠다"고 설명했다.

김 후보자는 내정 소식을 언제 통보받았느냐는 질문에 농담조로 "국가 일급비밀이라며 말하긴 어렵다"고 말하며 즉답을 피했다.

그는 이번 정부 들어 장관 후보자 낙마 사례가 있다는 지적에 "걱정이다.

인사청문회는 아직 안 해봤다.

열심히 준비하는 방법밖에는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김남권 설승은 기자 dk@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