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동신문 "우리에게 어떤 나라도 영향력 행사 못 해"
북한, 中 압박하는 美 비난…"북중친선 깨트릴 수 없어"

북한이 북핵 문제에 대한 중국의 책임론을 거론하며 시진핑(習近平) 정부를 압박하는 미국 정부를 향해 "엉뚱한 대상에게 화풀이하고 있다"며 중국 편들기에 나섰다.

북한 노동신문은 21일 '남의 손으로 불덩이를 쥐게 하는 파렴치한 술책은 통할 수 없다'라는 제목의 논평에서 "미국이 중국을 내세워 우리를 압박한다고 하여 조중(북중) 두 나라 인민이 반제·반미 항전을 통해 피로써 맺은 우의와 친선의 전통을 절대로 깨트릴 수 없다"며 '북중친선'을 강조했다.

논평은 "조중 인민이 쓴 우의와 친선의 역사는 미국이 무례·무도하게 놀아댄다고 하여 지워질 수 있는 것이 아니다"라며 "미국은 그 누구를 저(자기)들의 파수꾼, 저들이 채찍으로 때려 모는 마차로 삼을 수 있다고 생각한다면 망신과 배척밖에 당할 것이 없다는 것을 명심하고 분별 있게 처신해야 한다"고 비난했다.

이는 최근 미국에서 중국 책임론이 본격화는 데 대해 중국이 발끈하고 대응해 나서는 상황에서 북한이 공개적으로 중국 편들기에 나선 것으로 보여 주목된다.

논평은 북핵 문제는 북미 사이의 문제라며 중국 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가 지난 13일 내놓은 "방울을 단 사람이 방울을 떼라"는 평론을 소개하면서 "중국의 주장이 틀리지 않는 것 같다"고 편들었다.

신문은 중국을 향해서도 "대양 건너 미국의 압박에 떠밀려 이마를 맞대고 사는 이웃에게 해를 끼쳐서 좋을 것이 쥐뿔도 없다는 데 대해서는 압록강가에서 물장구를 치며 노는 어린아이들이 더 잘 알고 있다"며 미국의 대북제재에 편승하지 말 것을 압박했다.

북한의 이 같은 중국 편들기는 미·중 갈등을 부채질해 국제사회의 대북제재 공조에 균열을 내려는 의도로 보인다.

논평은 "자주적 대가 확고히 선 우리에게 그 어떤 나라도 영향력을 행사할 수 없다는 것을 모르고 우매하게 놀아대고 있는 미국이 참으로 가련하다"라며 "세계가 우리를 압박할 수 있는 통로는 그 어디에도 없다"고 덧붙였다.

한편 북한의 입장을 대변하는 재일본조선인총연합회 기관지 조선신보도 이날 '중국 역할론에 매달리는 미국의 발악적 추태'라는 제목의 글에서 "중국에 대한 노골적인 강박은 조선의 핵 능력이 빠른 속도로 고도화되는 현실을 속수무책으로 바라볼 수밖에 없는 미국의 절망과 좌절감의 표출"이라고 주장했다.

(서울연합뉴스) 지성림 기자 yoonik@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