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사 5원칙 지적 유감…구체적 기준 빨리 마련할 것"
문재인 대통령 "캠프·보은·낙하산 인사 없게 할 것"

문재인 대통령은 19일 야당에서 문제를 제기하고 있는 부실 인사 검증과 관련, "그런 일(낙하산 인사)은 없게 하겠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 국민의당 박주선 비상대책위원장 등 여야 4당 대표와 오찬을 함께하며 이같이 밝혔다고 바른정당 이혜훈 대표가 전했다.

이는 "공기업 등 남은 공공기관 인사에 있어서는 부적격자 낙하산 인사, 캠프 보은 인사를 하지 않겠다고 약속해달라"는 이 대표의 요청에 따른 답변이었다.

문 대통령은 또 5대 인사원칙에 대해선 "선거 때 말씀드린 것은 원칙"이라며 "인수위 과정이 있었다면 이 원칙을 실천할 구체적 기준을 마련했을 텐데 그렇지 못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원칙만 따지고 보니 지적을 받게 된 것이라고 생각하는데 그렇다 하더라도 유감스럽다"면서 "이번 인사가 끝나고 나면 구체적 기준을 마련해서 공개하고, 투명하게 해 나가려 한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특히 위장전입 문제와 관련, "위장전입이라든지 다운계약서 이런 부분은 누가 봐도 인정할 수밖에 없는 예외적 경우가 있다"면서 외국에 단기 체류하는 경우 우편물 수령을 위해 주소를 옮기는 사례 등을 거론한 것으로 전해진다.

그러면서 "그런 것을 예외로 하는 기준, 절차를 마련하고 시작했다면 이런 혼란이 덜할 텐데 마련하지 못하고 시작해 원칙을 훼손한다는 비난을 받는 것을 알고 있다"면서 "인사가 마무리되고 기준과 절차를 마련해 그에 따라 구체적 기준을 마련해 투명하게 운영하도록 하겠다"고 언급했다.

문 대통령은 또 이 같은 기준이 "공직 후보자의 자기 관리를 위해서도 좋은 도움이 될 것"이라고도 지적했다.

(서울연합뉴스) 김경희 김동호 배영경 기자 kyunghee@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