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석·보좌관 회의서 "FTA 때문에 美 무역적자 가중된 것이냐" 의문 제기
"모든 가능성에 예단말고 준비, 우리측 요구도 있을 것…당당히 임해야"
/연합뉴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13일 미국이 한·미 자유무역협정(FTA) 개정을 위한 특별 공동위원회를 오는 8월 워싱턴에서 개최하자고 공식 요청한 데 대해 "모든 가능성에 대해 예단하지 말고 준비하라"고 참모들에게 지시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수석·보좌관 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이같이 말했다고 청와대 고위관계자가 전했다.

문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한·미 양국의 자동차 교역현황을 구체적으로 거론하며 "FTA가 발효된 5년 동안 우리가 미국에 자동차를 수출한 건 오히려 줄었다"며 "반대로 미국으로부터 한국이 수입한 건 많이 늘었다"고 지적했다고 이 관계자가 밝혔다.

문 대통령은 그러면서 "과연 이게 FTA 효과에 의해 미국 측의 무역수지 적자가 가중된 것이냐"고 의문을 제기했다.

문 대통령은 정부조직법 개편이 늦어지면서 통상교섭본부장이 공석인 점을 지적하면서 "조직적으로 갖춰지지 않은 부분에 대해 조기에 국회와 여야에 협의해 달라"고 당부했다.

또 "미국의 개정협상 요구의 진의를 충분히 검토해야 한다"며 "미국 측이 요구하는 게 있을 것이고 우리 측 요구도 분명히 있을 것이다.

당당히 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고 청와대 고위관계자가 밝혔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현 단계에서 우리 정부의 입장은 미국의 요청을 담담히 받아들이고 미국 측의 요구가 있으면 테이블에 앉아 논의해보자는 게 기본 입장"이라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