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세계유산위서 日에 '군함도' 약속이행 촉구

12개국 지지·동조 발언…日대표 "적절조치 약속 이행"

정부는 최근 개최된 세계유산위원회에서 일본에 '군함도' 등 근대산업시설 세계유산 등재 관련 약속 이행을 촉구했으며, 이에 일본 측이 적절한 조치를 마련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고 외교부가 13일 전했다.

외교부는 지난 2~12일 폴란드에서 열린 제41차 유네스코 세계유산위원회에서 근대산업시설 세계유산 등재 관련 약속 이행을 위한 구체적인 후속 조치를 취할 것을 일본에 적극 촉구했으며, 이에 21개 위원국 중 12개국이 지지 또는 동조 발언을 했다고 밝혔다.

일본 측 수석대표인 사토 쿠니 주유네스코대사는 "일본 정부는 제39차 세계위원회 권고사항을 존중한다"며 "올해 12월 1일까지 제출해야 할 이행경과보고서 작성을 위해 국가보존위원회에서 해석전략을 준비하는 등 인포메이션센터 설치를 포함한 적절한 조치를 마련하겠다는 약속을 이행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일본은 2015년 7월 제39차 세계유산위원회에서 세계유산으로 등록된 23개 근대산업시설 가운데 조선인 강제노동이 있었던 군함도 등 7개 시설에 대해 정보센터 건립 등 강제 노역을 인정하고 희생자를 기리는 조치를 약속했으나 아직 결과물을 내놓지 않고 있다.

이번 회의에 한국 측에서는 이병현 주유네스코대사를 수석대표로 외교부, 문화재청 대표단 및 민간 전문가들이 참석했다.

한편, 우리 대표단은 회의 기간인 지난 5일에는 '세계유산과 평화:유산 복원과 해석'을 주제로 학술 세미나를 개최하고 과거 전쟁·식민 지배로 파괴된 유산 복원 과정에서의 유산 해석의 의미를 재조명했다.

(서울연합뉴스) 이상현 기자 hapyry@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