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양희 미래부장관 퇴임…"미래부 할 일 더욱 커질 것"

최양희 미래창조과학부 장관이 3년간 이끌었던 미래부를 떠났다.

최 장관은 11일 정부과천청사 대강당에서 열린 이임식에서 직원들에게 "미래부는 R&D(연구개발) 콘트롤 타워이자 4차 산업혁명 주무부처로서 지능정보사회와 소프트웨어 중심사회를 구현하는 막중한 책임을 맡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새로운 정부에서 미래부가 해야 할 일은 더욱 커지고 중요해 질 것"이라며 과학기술과 ICT(정보통신기술)의 융합이 국가의 자부심을 높이고 국민 삶의 질을 향상하는 데 가장 효과적인 수단이기 때문에 이런 결정이 내려졌다"고 말했다.

그는 "이는 제가 지난 수년간 지향해 온 가치이었으며, 그 열매는 앞으로 여러분들께서 수확해 주시리라 기대한다"고 밝혔다.

그는 "정치지도자의 비전과 철학을 바탕으로 한 공공정책들을 제대로 만들고 실천하려면 정부도 21세기형으로 바뀌어야 한다"며 "부처 간 협력과 소통을 이끌 플랫폼 부처로서 미래부는 지난 4년간 이 역할을 충실히 이행했다"고 자평했다.

최 장관은 이는 미래부 직원들이 일하는 방식을 유연하게 바꾼 덕분이라고 공을 돌렸다.

그는 "바르고 투명하면서도 효율적인 일 처리와 가치판단의 기준을 정부가 아닌 민간과 국민에 둬야 한다는 약속으로 임해왔다"면서 "잘된 것은 이어서 발전시키고 부족한 것은 제대로 혁신해주길 부탁한다"고 당부했다.

(서울연합뉴스) 신선미 기자 sun@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