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MBC 뉴스

사진=MBC 뉴스

문준용 씨에 대한 취업특혜 의혹 제보조작 사건에 관여한 혐의로 사전구속영장이 청구된 이준서 국민의당 전 최고위원이 11일 오전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는다.

이 전 최고위원에 대한 영장실질심사는 오전 10시 30분 서울남부지법에서 박성인 영장전담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다.

검찰은 제보조작 자체는 당원 이유미 씨가 단독으로 판단해 실행한 것으로 잠정 결론을 내렸으나, 이 전 최고위원이 해당 제보가 조작됐을 수 있다는 점을 인식했는데도 검증을 소홀히 해 5월 5일 국민의당이 이를 발표하게 한 점이 '미필적 고의'에 해당한다고 판단하고 있다.

또 국민의당이 제보가 진짜라고 주장하며 5월 7일 연 2차 기자회견과 관련해서는 이 전 최고위원이 이미 제보가 허위라는 점을 알고 있었기 때문에 고의로 허위사실이 공표되도록 했다고 구속영장 청구서에 밝혔다.

이 전 최고위원은 이씨가 조작한 준용씨의 한국고용정보원 특혜 취업 의혹을 뒷받침하는 제보를 국민의당이 발표하도록 한 혐의(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 공표)를 받고 있다.

그가 구속된다면 제보 폭로를 주도한 대선 당시 공명선거추진단 김성호 수석부단장과 김인원 부단장, 나아가 단장이었던 이용주 의원에 대한 '부실 검증' 수사가 속도를 낼 것으로 보인다.

이날 영장실질심사에서는 이유미 씨의 남동생에 대한 구속 여부도 함께 다뤄진다.

이 씨는 조작된 음성 제보에서 문준용 씨의 미국 파슨스디자인스쿨 동료를 연기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