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지부 장관 - 박능후
방통위원장 - 이효성
금융위원장 - 최종구
일자리수석 - 반장식
경제수석 - 홍장표
산업부 장관 백운규 지명

문재인 대통령은 3일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에 백운규 한양대 에너지공학과 교수 겸 제3공과대학 학장(53)을, 보건복지부 장관에 박능후 경기대 사회복지학과 교수(61)를 지명했다. 또 장관급인 금융위원장과 방송통신위원장에 최종구 한국수출입은행장(60)과 이효성 성균관대 신문방송학과 명예교수(66)를 각각 발탁했다고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이 발표했다. 이날 인사로 문 대통령 취임 55일 만에 17개 부처 장관 인선이 마무리됐다.

경남 마산 출신인 백 산업부 장관 후보자는 한국에너지자원기술기획평가원 이사와 국가과학기술심의회 전문위원, 미래창조과학부 다부처공동기술협력특별위원회 위원 등을 거친 에너지·자원 분야 전문가다. 경남 함안 출신인 박 복지부 장관 후보자는 한국사회복지정책학회장과 경기대 사회복지대학원장을 거쳐 한국사회보장학회장을 지냈다.

최 금융위원장 후보자(행정고시 25회)는 강릉 출신으로 기획재정부 국제금융국장과 금융감독원 수석부원장 등을 지낸 정통 관료다. 이 방통위원장 후보자는 전북 익산 출신으로 언론개혁시민연대 공동대표와 한국방송학회장, 방송위원회 부위원장 등을 지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차관급인 청와대 일자리수석에 반장식 전 기획재정부 차관(61)을, 경제수석에 홍장표 부경대 경제학부 교수(57)를 임명했다. ‘8수석 2보좌관 2차장’의 수석급 청와대 참모진 구성도 완료됐다.

손성태 기자 mrhand@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