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상돈 국민의당 의원

이상돈 국민의당 의원

이상돈 국민의당 의원이 30일 조대엽 고용노동부장관 후보자의 인사청문회에서 "후보자는 고려대의 수치"라며 비난했다.

이 의원은 "세상에 많은 직업 중에 윤리적 기준이 높아야 하는 직업은 성직자, 법관, 교직원이다. 특히 교직원 중에서도 교수"라고 말했다.

그는 "정치인과 달리 이들 직업은 유권자 등 사회적 압박에 항하지 않고 그 사회의 항구적 가치를 지향해야 하는 직업군"이라고 덧붙였다.

이어 이 의원은 "그런데 조 후보자는 장관은커녕 교수의 자격도 없다"며 "고려대의 수치"라고 비난했다.

그는 후보자가 '한국여론방송' 사외이사를 맡았으며, 해당 회사가 인턴 직원의 임금 가운데 지원금 부분을 반납받았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이에 대해 조 후보자는 "두 차례에 거쳐 인감을 건네주고, 소홀한 부분이 많은 점을 인정하고 반성한다"면서도 "사외이사 등재 사실을 제게 확인시켜주지 않았다. 이번 청문회를 준비하면서 알게 됐다"고 답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