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만원 받아 4만원은 저축하거나 부모에 송금

국방부, 2017 군인복지실태 발표
20만원 안팎의 월급을 받는 국군 병사들이 매달 4만원가량을 저축하거나 부모에게 송금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병사들은 월급을 어디에 많이 쓸까?

국방부는 이 같은 내용의 ‘2017 군인복지실태’를 25일 발표했다. 지난 2월6일부터 24일까지 군 인트라넷의 설문조사에 응한 1만1699명의 답변 내용을 분석한 결과다. 병사들의 월평균 지출액은 20만원가량이었다. 이 가운데 가장 많은 5만1000원을 간식과 군것질에 썼다. 저축하거나 부모에게 송금하는 돈이 4만2000원, 담배 구입액이 3만3000원으로 각각 2위, 3위였다. 다음으로 일용품 구입(1만5000원), 통신비(1만4000원), 자기계발비(1만3000원) 순이었다.

국방부 관계자는 “2010년부터 병사에게 면세 담배 공급이 중단돼 담배 구입액이 꾸준히 늘고 있고 병사 월급 인상으로 저축하거나 부모에게 용돈을 드리는 병사도 증가하고 있다”고 말했다.

올해 계급별 병사 월급은 병장 21만6000원, 상병 19만5000원, 일병 17만6000원, 이병 16만3000원이다. 여전히 조사 대상 병사 중 78.1%가 월급이 부족하다고 답했고, 충분하다는 답변 비율은 4.2%에 그쳤다. 부족하다고 답한 병사들은 매달 평균 12만6000원이 모자란다고 응답했다. 병사 대부분이 입대와 동시에 군인 대상 정기적금에 가입해 돈이 부족하다고 생각하면서도 월급의 일정액을 저축하고 있다는 게 국방부 측 설명이다.

계급별 월평균 부족액은 병장 13만1000원, 상병 13만원, 일병 12만5000원, 이병 10만9000원이었다. 부족한 돈을 부모와 친척들로부터 송금받는다고 답한 비율은 56.5%였다. 돈 외에 외부에서 받는 물품 중 일용품(51.4%)이 가장 많았다. 다음으로 식품(14.6%)과 책(13.7%) 순이었다.

병사들은 연평균 2.3회의 정기휴가를 가서 총 43만5000원을 썼다. 정기휴가 1회당 평균 지출액은 15만3000원이었다. 병사들은 체력단련실(28.4%), 생활관(23.4%), 화장실(13.1%), 식당(13%) 순으로 개선이 시급하다고 응답했다. 해군과 공군은 식당을, 해병대는 화장실을 개선 1순위로 꼽았다.

정인설 기자 surisuri@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